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대구 시민단체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화"

박근혜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를 맺으면서 피해자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데다 '이면 합의'를 맺었다는 정부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시민단체들은 "한일 합의 무효화 즉각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무효 대구행동’은 28일 오전 대구 2.28기념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외교부 태스크포스(TF) 2015 한일합의 검토결과보고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 한·일 양국 정부간 위안부 협상 합의를 당장 무효화 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은 "2015한일합의는 협상과정과 합의 결과 그 어디에도 피해자는 없었다"며 "피해자의 입장을 반영하기 위한 한국정부의 노력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굴욕적인 2015한일합의에 맞서 싸워온 피해자들의 외침과 국민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외교부 한일‘위안부’합의 검증 조사가 나올 수 있었다"며 "다시 새로운 역사를 시작할 수 있는 출발점에 서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정부가 나서 합의를 폐기하고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요구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 2015한일합의 무효화를 미루어서는 안 된다"며 "발표된 TF 결과와 피해자들의 요구를 즉각 수용하여 2015한일합의를 무효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