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작년 수출 5천739억 달러, '사상 최대'전년 대비 15.8% '껑충'...반도체 수출 성장 주도

작년 우리나라 수출이 전년 대비 약 16%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7년 연간 수출액은 5천739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년(2016년) 대비 15.8% 증가한 것으로 지난 1956년 무역통계가 작성된 이후 최대 실적이다.

작년 수입은 전년 대비 17.7% 증가한 4천781억 달러로 집계되면서 총 무역 규모는 1조520억 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958억 달러다. 지난해 수출은 여러면에서도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11월 17일 역대 최단기간에 수출 5천억 달러를 돌파했고 일평균 수출액도 21억3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다.

지난해 수출 품목을 살펴보면 13대 품목 중 9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반도체 57.4%, 석유제품 31.7%, 석유화학 23.5%, 선박 23.6%, 철강 20.0%, 일반기계 10.2%, 컴퓨터 9.6%, 디스플레이 9.1%, 자동차 3.9%다. 반도체의 경우 979억4천만 달러로 단일 품목 사상 최초로 연간 수출액 900억 달러를 돌파했다. 반도체를 제외한 수출액은 9.9% 증가했다.

디지털경제 DB

반면 섬유(-0.4%), 자동차부품(-9.5%), 가전(-22.5%), 무선통신기기(-25.5%) 등 4개 품목은 판매 부진과 해외생산 확대 등의 영향으로 수출이 줄었다.

수출 지역별로는 아세안과 인도 수출이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아세안·중남미·인도·독립국가연합(CIS) 등 신흥시장 수출 증가 덕분에 중국과 미국의 수출 비중이 감소하는 등 수출 시장이 다변화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12월 월간 수출입은 각각 490억7천만 달러, 433억 달러로 전년 대비 8.9%, 13.0%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76억 달러로 집계됐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