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항영일만항 개항 10년 맞이해...누적 물동량 92만5천여TEU 달성

올해 개장 10년을 맞이하는 포항영일만항이 지난해 누적 물동량 92만5천613TEU(20피트 길이의 컨테이너 단위)를 달성했다.

경북도는 대구경북 지역의 유일한 컨테이너 항만인 포항영일만항의 10년 운영 현황과 향후 물동량 전망에 대해 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포항영일만항은 지난 2009년 8월 컨테이너부두 4선석으로 개장했다. 첫 해인 5천257TEU 처리를 시작으로 쌍용·마쯔다 자동차 수출 화물과 포스코 및 철강산단 물동량 확보 등으로 매년 화물 처리량이 증가해 2012년에는 14만7천88TEU의 화물을 처리하며 물동량 상승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2012년 이후 조선업 업황 저하와 공급과잉 등으로 철강제품 수출입 물동량이 감소하고, 러시아 경기침체로 화폐 가치가 급락해 쌍용자동차 수출이 전면 중단되는 등 어려움에 직면하면서 2015년에는 전년대비 35%가 감소한 9만1천271TEU의 화물을 처리하는데 그쳤다. 2016년에도 비슷한 수준인 9만916TEU의 화물을 유치하는데 머물렀다.

경북도는 포항영일만항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인 화주 및 선사 마케팅을 추진했다. 그 결과 지난해에는 10만3천659TEU를 달성하며 2014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10만 TEU를 넘어섰다.

경북도 관계자는 “태국, 베트남 신규항로 개설과 우드펠릿 신규화물 유치 등으로 물동량이 회복될 수 있었다”며 “또 신규항로 개설을 통한 항로 네트워크 확충과 신규화물 유치를 통한 사업의 다양화가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경북도는 컨테이너 항만인 포항 영일만항이 개장 이후 지난해까지 누적 물동량이 92만5천613TEU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사진=경북도청 제공)

경북도는 올해 포항영일만항의 물동량은 12만5천500TEU로 내다봤다. 철강 및 자동차 화물의 지속적인 유치, 우드펠릿 수입화물 증가 등으로 기존 물동량의 안정적인 확보가 가능하고, 인센티브 지원 강화로 추가 신규항로 개설 및 신규 화주 유치에 탄력이 받을 전망이다.

정재훈 경상북도 항만물류과장은 “인입철도, 냉동․냉장물류센터 등 항만 물동량 창출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포항영일만항이 환동해 거점항만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