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공항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 전면 시행, 이용객 편의 높아져12일 서비스 개막 행사

대구국제공항의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가 국제선 전 노선에서 시행된다.

대구시와 대구출입국사무소는 12일부터 자동출입국심사서비스(SES·Smart Entry Service)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자동출입국심사서비스는 심사관의 대면 없이 승객의 여권 및 바이오 정보(지문, 안면)를 통해 평균 12초 만에 출·입국 수속이 이뤄져, 대구국제공항의 출입국 수속이 한결 빠르고 편리해진다.

대구시와 출입국사무소는 지난해 협업을 통해 SES의 조기 도입을 추진해 왔으며, 당초 계획보다 1여년 앞당겨 시행하게 됐다.

자동출입국심사 이용은 주민등록이 된 만 7세 이상의 대한민국 국민이면 서비스 등록 후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특히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은 만 19세 이상의 국민은 별도의 등록 절차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외 국내에 외국인 등록 또는 거소 신고가 된 만 17세 이상의 외국인 역시 사전 등록 절차를 거쳐 이용이 가능하다.

이번 대구국제공항 내 자동출입국심사대 설치는 입․출국장 각각 2대씩 4대 규모로, 국제공항의 위상에 걸맞은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으며, 대구공항 이용의 만족도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자동출입국심사서비스 전면 시행에 앞서 12일 오후 3시 대구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는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진영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정의관 대구시 공항추진본부장, 남흥섭 한국공항공사 대구지사장을 비롯한 대구공항 관련 기관․항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시연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대구시 정의관 공항추진본부장은 “대구공항 이용객 증가에 대비해 법무부와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자동출입국심사서비스가 도입됐다”며 “앞으로도 대구시민들께서 보다 편리하게 대구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 간 협업체계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