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올해 주요 건설자재 수요 '흐림'대한건설협회 '2018년도 건설자재 수급전망 발표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가 레미콘·철근·시멘트 등 10개 주요 건설자재의 2018년도 수급전망을 12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까지 주택경기 호조세가 지속되면서 2016년 대비 2017년에는 전반적으로 자재 수요가 증가 추세를 이어갔으나 부동산 및 건설투자 증가세가 둔화됨에 따라 상승폭이 축소됐으며 일부 자재는 수요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재별 2017년 수요실적을 살펴보면 철근이 전년대비 7.1%로 가장 크게 상승했으며 골재 6.8%, 레미콘 5.5% 등 전반적으로 수요가 증가했다.

다만 아파트 등 공사 초기에 많이 사용되는 콘크리트파일의 경우 2017년 2분기부터 나타난 착공실적 감소와 2016년도에 사상 최대 실적의 기저효과로 전년대비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5년간 100만호의 주택을 공급하는 주거복지 로드맵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8.2 부동산대책,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으로 주택경기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향후 양도소득세 중과 및 초과이익환수제 재시행 등이 예정되어 있어 민간부문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자재 수요가 큰 폭으로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올해 SOC 예산이 14% 급감하는 등 공공부문도 건설자재 수요가 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