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사과가격 안정 위해 저품위 사과 가공용으로 수매

경상북도는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사과 가격 안정을 위해 올해 총 1만5천톤의 저품위 사과를 상자당(20kg) 8천원에 가공용으로 수매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도내 사과 생산량은 33만8천34톤으로 평년(32만3천60톤) 대비 4.6% 증가했다. 여기에 최근 소비자들의 수입과실 선호로 인한 소비 감소까지 더해져 1월 현재 10kg기준 사과(후지) 도매가격은 2만6천767원으로 평년(3만1천934원)보다 16% 정도가 낮다.

경북도는 이러한 어려운 시장 상황에 적정 대응하기 위해 60억원의 수매자금을 마련하였으며, 정상과 중 상품성이 낮은 중・저급품을 일반 시장에서 격리해 정상 품위 사과의 가격 상승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수매대상은 2017년산 저장사과 중 가공이 불가능한 병과, 부패과를 제외한 미색과, 중소과 등 저품위 사과이다.

가공용으로 출하하고자 하는 농가는 해당 시‧군 또는 읍‧면 과수담당 부서에 1월중 신청한 후 농가별 배정물량이 확정되면 지역에 있는 대구경북능금농협 지점이나 경제사업장을 통해 출하하면 된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