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디지털경제TV] "청년상인이 희망이다", 대구시,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토론회 진행

15일 대구시는 서부시장에서 '청년상인과 함께하는 국밥데이'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대구시는 15일 오전 서부시장에서 토론회를 열어 전통시장에서 점포를 운영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상인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권영진 시장, 8개 전통시장 청년상인 35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들은 국가 공모사업(청년몰 조성, 청년창업 지원) 또는 시자체 지원사업(문화거리 조성, 특화거리 조성)을 통해 현재 영업 중인 5개소의 청년상인과 현재 영업을 준비하고 있는 4개소의 예비 청년상인들이다.

그동안 2015년과 2016년부터 추진한 청년창업 지원사업과 청년몰 조성사업은 고객유입이 적고 시설과 영업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전통시장내 빈점포를 활용하여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통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일정기간 리모델링 및 임대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기간이 끝나면 청년상인들의 자생능력 부족, 청년상인들과 기존 동종업 전통시장 상인들간 갈등, 임대료 상승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 문제 등으로 청년상인들이 영업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아, 전국적으로 사업의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과 함께 많은 문제점들이 끊임없이 지적되어 왔다.

대구시는 토론회와 간담회를 통해 도출된 현안들에 대해 시차원, 더 나아가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정책화해서 제도적, 체계적으로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문제점을 점차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