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성주 사드 기지 공사, 지난해 9월 이후 진척 없어

경북 성주에 임시 배치된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 공사가 지난해 9월 이후 진척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26일 "주한미군 측에 1차로 공여한 사드 부지 32만여㎡에 대해서도 건물 리모델링 등 공사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드 배치 반대 단체와 일부 주민 등이 사드 기지 입구를 막고 '검문검색'을 계속하고 있어 공사 자재 등을 반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기지 통행이 안 돼 공사 자재가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주민 설득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드 반대 단체는 부식 차량 등만 기지 출입을 허용하고 있고 주한미군 장병도 헬기를 이용해 기지 출입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지 공사가 답보중인 가운데 일반 환경영향평가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시작하려면 2차 공여 부지에 대한 주한미군의 사업계획서가 작성되고 이를 토대로 환경부에 관련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데 미군측의 사업계획서가 아직 작성 중이라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2차 공여 부지 면적에 대한 한미간 이견으로 일반 환경영향평가가 미뤄지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한미간 이견이 있다고 말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기지 부지 면적에 대해서는 70만㎡로 한미간 잠정적으로 협의돼 있다"며 "구체적인 면적은 토지 상태, 장비 배치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