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 2월 농식품 수출 전년 대비 11% 증가아세안 지역 수출 증가 덕분

경북도는 올 2월까지 6천684만달러의 농식품을 수출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하는 성과를 올렸다. 분야별로는 조류인플루엔자 등의 영향으로 축산물이 44% 감소한 반면, 농산물 8%, 임산물 6%, 수산물이 24% 증가하면서 상승세를 이끌었다.
주요 품목별 동향은 사과(12%↑), 배(62%↑) 등 과실류 및 인삼류(176%↑)가 대대적인 춘절 판촉행사의 영향으로 증가했으며 대만, 일본 등 아시아시장 수출호조에 따라 파프리카(82%↑), 배추(145%↑), 딸기(456%↑)와 같은 채소류도 증가하면서 신선농산물이 전반적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수산물 중에는 참치가 전년대비 62% 증가하였고, 지난해에 이어 중국 수요가 지속되고 있는 김이 170% 증가하면서 수출을 견인했다.
반면, 김치(8%↓), 음료류(17%↓) 등 가공식품이 일부 감소하였고, 수산물 중 게살(21%↓) 등이 감소하였으나, 전반적인 성장세로 인해 전체 수출증가세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국가별로는 수출액은 미국이 4% 감소한 반면, 일본은 6% 증가했고 사드 영향력에서 회복되고 있는 중국은 김 수요가 지속되며 15% 증가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무엇보다 베트남(37%↑), 인도네시아(44%↑) 등 아세안 국가의 성장세가 뚜렷해 아세안시장이 수출을 견인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