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철강 도시 포항 '신소재 에너지산업'도 추가한다이차전지용 양극소재 생산업체 '에코프로'와 MOU 체결...5년간 1조원 투자

경북 포항이 지역 신성장 동력으로 에너지 신소재산업을 선점하고 나섰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12일 오후 2시 ㈜에코프로와 이차전지 양극소재 공장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에코프로(충북 청주시 소재)가 포항 영일만4일반산단(17만2천㎡)과 영일만1일반산단(14만1천㎡)부지에 2018~2022년 1조원을 투자해 리튬이차전지 전구체와 양극소재 양산을 위한 공장을 건립하고, 2천500명의 신규 고용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에코프로는 청주시 오창산업단지에 위치한 이차전지용 양극소재 생산기업으로 1998년 회사설립 이래 대기오염 제어 관련 친환경 핵심소재와 부품개발에 주력해 왔으며, 2003년부터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이차전지 핵심 소재들의 단계별 국산화에 성공함으로써 ‘환경’과 ‘IT에너지’를 양대축으로 성장했다.

또 에코프로로부터 지난 2016년 5월 분할된 에코프로비엠은 하이니켈 양극소재(NCA)의 국내 유일이자 세계 4대 생산업체이며, 시장점유율 세계2위로 소니 등 글로벌 Cell업체에 양극활물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수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90%에 이른다.

포항 시는 이번 이차전지 소재기업의 대규모 투자유치를 이끌어 냄으로써 철강, 전자, 자동차인 산업구조를 다변화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에코프로의 외국인 투자법인인 에코프로지이엠은 지난 3월 24일 포항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부품소재전용공단)에 1천500억원을 투자해 연면적 1만8천500㎡ 규모의 리튬이차전지의 전구체 생산공장을 준공하고 양산 중에 있다.

경북도와 포항시가 12일 에코프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경북도청 제공)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포항은 두 차례 지진으로 전례 없는 위기를 맞았으나, 이번 ㈜에코프로 대규모 투자로 지역경제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미국 통상압력 등 지역 철강산업 구조와 체질개선을 위해 경북을 이차전지 소재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