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베트남 남북 모두 교류해 미래산업 성장 시도4월 8~12일 베트남 남북 지역 오가며 협력체결

대구시가 지역 미래산업의 새 시장으로 베트남 남북 지역을 골고루 개척 중이다.

시는 지난 4월 9일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을 중심으로 한 대표단을 베트남에 파견해 남부 베트남에서 대부분의 신도시 및 산업단지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베카맥스그룹(국영회사)과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베카맥스그룹은 7조 2천억 원 규모의 자산과 4천200여명의 임직원을 보유한 대기업으로 신도시 및 산업단지 개발을 전문으로 하고 있으며 미푹병원, 국제병원 등 의료기관과 금융, 정보통신, 프로축구단도 운영하고 있는 베트남의 경제개발 전분야를 리드하고 있는 대표적 국영 기업이다.

이번 MOU체결에서 베카맥스 그룹은 의료분야에서 의사연수·의료관광·병원설립·지역 의료기기 및 제약회사의 베트남 진출 협력을 약속했다. 또 산업단지 조성시 하수처리 시설 설치와 에너지 재활용 시설 설치, 신도시 철도 건설과 스마트 시티 조성 등에서 대구시와 협력하기로 하였다.

대구시는 베트남 남부지역은 물론 북부지역과의 협력도 시도했다. 대구시 대표단은 4월 10일에 하노이로 이동해 삼성이 진출해 있고 베트남에서 경제성장이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지역 중에 하나인 박닌성을 방문해 다양한 분야에 걸쳐 경제협력 파트너쉽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는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장 심원환 부사장과 갑을상사그룹 박한상 대표도 동석하했으며 박닌성에서는 부위원장과 당 사무처장, 그리고 의료, 환경, 건설, 재무, 세무, 투자 등 해당분야 국장 모두가 참석하여 많은 관심을 보였다.

양 도시간 면담에서 의료분야에서는 의료시스템 및 환경개선, 병원건립, 제약․의료기기 진출에 대해, 섬유분야에서는 대구 섬유관련 R&D 기관들과 섬유․패션업체의 박닌성 진출시 상호협력방안, 환경분야에서 박닌성 환경(하수도, 슬러지, 소각장) 시설 개선에 대구시 기업의 기술지원 및 시설 개선에 대한 공동노력, 박닌성 내 전기자동차 보급, 이외에도 교통, 안전, 에너지, 환경 등 도시문제를 ICT를 활용하는 스마트도시 구축에 대하여도 의견을 교환했다.

응우엔 뚜 쿠인 박닌성 인민위원장은 “대구의 우수한 의료시스템과 다양한 경제적 우수성이 인상 깊다”며 “향후 의료, 환경, 에너지 등 다양한 경제분야에서 대구시와 교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 4월 10일 베트남 박닌성 인민위원회 인민위원장(응우엔 뚜 쿠인)과 경제교류를 논의했다.(사진=대구시청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