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행복씨앗마을’ 사업 공모…농촌에 활력 불어넣는다

경북도는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처한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다음 달 31일까지 '경북형 행복 씨앗 마을사업'을 공모한다고 16일 밝혔다.

‘경북형 행복씨앗마을 사업’은 농촌 주민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을 기반으로 마을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고 함께 사는 행복한 공동체 조성을 위해 작지만 알찬 사업부터 시작하자는 의미로 마련됐다.

기존 건물을 디자인해 재활용하며 마을 자원을 문화, 예술, 복지와 결합해 수익과 일자리 창출로 연결하는 사업을 지원한다.

주민으로 구성한 여러 형태 협의체와 시·군에 주소를 둔 법인이나 단체면 신청할 수 있다.

사업계획 작성에 필요한 양식과 자세한 사항은 경북도 홈페이지(홈페이지 접속 - 도정소식 - 경북뉴스 – 고시공고)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공모기간은 다음달 31일까지로 주민이 작성한 사업계획서를 해당 시군에 직접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도는 사업 타당성, 효과, 지속성, 주민 역량, 추진 의지 등을 평가해 사업 성격, 규모 등에 따라 4∼6건을 선정하고 1건에 3억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이경곤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경북도와 주민, 시군,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협력거버넌스를 통한 소통·협력으로 농촌재생 성공모델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많은 주민들이 공감하고 소통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발굴돼 농촌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이번 공모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