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오토와우, 해외 명차에 사용되는 ‘브레이’사의 전면유리 보호필름 국내 도입

   

자동차용품 수입업체 ‘오토와우’(대표 황근원)는 최고급 자동차 전면유리 보호필름 제조업체인 미국 ‘브레이’(braygroup.com)사와 한국총판 계약을 맺고 브레이사의 ‘전면유리 보호필름’을 국내에 도입하기로 했다.

브레이(Bray)사는 25년 이상 자동차 전면유리 보호필름을 전문으로 생산해 온 업체로서, 최고 수준의 테스트와 품질관리를 통해 혁신적인 자동차 전면유리 보호필름을 생산해오고 있다.

‘Bray Windshield Skin’이라는 브랜드명을 가진 브레이사의 전면유리 보호필름은 2007년 미국 최대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인 ‘SEMA’에서 글로벌 신제품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09년부터 미국 버스 전문 생산업체인 길리그(Gillig)사에서 사용되고 있다.

2010년부터는 페라리사와 뉴플라이어(New Flyer)사, 2011년부터는 람보르기니사에서도 사용되어 그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세계적인 명차들의 유리를 전문 생산하는 세인트고바인(Saint Gobain)사에서 테스트를 거쳐 품질을 입증 받았다

브레이사의 전면유리 보호필름은 차량내부에 붙이는 전면 썬팅과 달리, 주행 시 날아오는 돌조각으로부터 자동차 앞유리를 보호하기 위해 차량 앞유리 겉 표면에 붙이는 투명특수필름이다.

이 제품은 돌이나 기타 파편으로부터 차량유리를 완벽히 보호하는 동시에, 발수코팅으로 빗길운전 시 빗방울이 유리에 붙지 않고 모두 날아가도록 해 안전한 시야제공과 함께 자외선도 차단, 왜곡현상 없는 투명한 시야를 제공한다. 또한 특수 코팅되어 있는 필름표면이 잦은 와이퍼 작동에도 스크레치를 남기지 않아 선명한 시야를 선사한다.

최근 국내 고급 수입차의 증가와 함께 국산차 중에서도 전면유리에 HUD장착으로 유리 교체 시 높은 교체비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저가의 애프터마켓 유리는 이격과 누수, 사고 시 탑승자의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줌과 동시에 차량 가치를 하락시킬 수 있어 고급차량 소유자들은 스톤칩 발생에 대한 불안에 항상 마음 졸이며 운전하곤 한다.

오토와우 황근원 대표는 "지금까지 브레이사가 펙토리 마켓에 집중해 왔기 때문에 일반 소비자들은 브레이 제품을 접할 수 없었으나, 이제 애프터마켓에도 적극 나서고 있기 때문에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호주에 이어 한국에서도 일반 소비자들이 브레이 제품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브레이사의 알렌 브레이(Alan Bray) 대표는 “브레이 제품은 현재 미국 페라리 첼린지 레이스에서도 사용하고 있는 품질이 입증된 제품”이라며 “고급차량을 가진 한국소비자들도 브레이 제품을 통해 신차 출고시 유리를 그대로 간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브레이사의 전면유리 보호필름은 유투브 동영상(https://www.youtube.com/watch?v=YbvSo6C2yyE)에도 소개되어 있다.

오토와우는 브레이 제품 국내 론칭 이벤트로 6월 한 달간 전국투어를 통해 예약 받은 전국 썬팅업체를 직접 방문하여 브레이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한편 취급점도 모집할 계획이다. 이벤트에 참가하기 위해 수입차 딜러를 상대하는 썬팅업체나 고급수입차량의 썬팅업체는 미리 autowaw@gmail.com로 예약을 해야 한다.

제품과 론칭 이벤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브레이 홈페이지(www.bray.co.kr)를 참조하거나 이메일(autowaw@gmail.com)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오토와우는 세계 최고 품질의 자동차 페인트 프로텍션 필름을 생산하는 미국 엑스펠(XPEL)사의 한국공식총판이기도 하다. 오토와우는 이번 이벤트 기간에 엑스펠사의 얼티메이트필름 홍보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 엑스펠 홈페이지(www.xpelkorea.com) 를 참조하면 된다.  

김진욱  newsmallkr@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