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아시아 최대 수목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정식 개장, 봉화군 관광산업 활성화 기대백두산 호랑이 3말이 서식하는 '호랑이 숲' 일반인 공개, 관광객 유입 늘것

(경북=디지털경제)야생식물 종자를 보존한 시드볼트와 백두산 호랑이가 머무르는 ‘호랑이 숲’ 등을 갖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3일 정식 개장하면서 수목원이 자리한 경북 봉화군의 관광산업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수목원이다. 경북 봉화군 춘양면 문수산과 옥석산 일대 5천179ha의 백두대간수목원은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한탐식물원(6천229ha)에 이어 세계 2번째로 큰 규모이다.

백두대간수목원은 기후변화에 취약한 산림생물자원을 보전하고 한반도 산림생태계의 핵심축인 백두대간을 보호·관리하기 위해 조성됐다. 수목원에는 어린이정원, 암석원, 만병초원, 거울정원, 백두대간자생식물원 등 총 27개의 다양한 전시원이 조성돼 있으며, 2천2종 385만 본의 식물이 식재돼 있다. 또 교육 체험프로그램을 받을 수 있는 ‘교육연수동’, 산림생물자원 연구의 중추시설인 ‘산림환경연구동’ 등 다양한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곳에는 세계 최초의 지하 터널형 야생식물 종자 영구 보존시설인 ‘시드볼트(Seed Vault)’가 있다. 기후변화, 자연재해 등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식물 종자를 안전적으로 보전하고 관련 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시설이다. 수목원 관계자는 “지하 46m, 길이 130m의 지하터널에 영하 20도, 상대습도 40%를 유지하는 연중 항온·항습 냉방시스템을 가동해 최대 200만점 이상의 종자를 저장 가능하도록 돼 있다”며 “현재 19개 기관에서 4만7천여점의 종자를 기탁해 보존 중이다”고 설명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3일 정식 개장, 경북 봉화군의 관광산업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수목원 전경 및 개장식 모습(사진=경북도청 제공)

또 축구장 7개 크기의 면적(4.8ha)의 ‘호랑이 숲’도 이곳의 자랑거리이다. 수목원 측은 호랑이 생육에 적합하도록 자연지형과 식생을 최대한 활용해 입체적이고 실감나게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곳에는 지난해 포천 국립수목원과 서울대공원에서 옮겨온 백두산 호랑이 3마리가 머무르며 일반에게도 공개가 된다.

경북도와 봉화군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의 정식 개장으로 관람객이 늘어나는 등 지역 관광산업이 활성화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지난 2016년 9월 임시개방 이후 현재까지 총 15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개원을 계기로 수목원 인접 지역에 ‘국립 봉화 청소년 산림생태체험센터’와 ‘문수산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해 봉화송이와 춘양목으로 유명한 봉화를 힐링, 체험․레포츠, 산림생물자원 연구 등 대한민국 산림생태 관광의 허브로 만들 계획”이라며 “가정의 달인 5월에 가족들과 함께 백두대간수목원을 방문하여 백두산 호랑이도 보고 수목원의 봄기운도 마시면서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희 기자  sanghee@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