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 뷰티산업 '러시아' 여심을 잡아라, 수출상담회 실적 '굿'

(산업=디지털경제) ‘대구 뷰티산업 러시아로 날다’

대구 지역 화장품 기업들에게 러시아가 새로운 수출 시장이 되고 있다. 현지에서 열린 수출상담회에서 1천260만 달러 규모의 상담 실적을 올린 것.

8일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 한방산업지원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25~2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모스크바 춘계 인터참(Intercharm Professional Moscow 2018)’에 ㈜에스엘씨 등 6개 지역 기업이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는 대구시가 지원하는 ‘K-뷰티 수출 컨소시엄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대구TP가 기업을 지원했다.

3일간의 일정 동안 지역 기업들은 총 83건, 1천260만여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4개 기업의 경우 현지에서 총 54만 달러어치 실제 계약도 체결했다.

대구TP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러시아 현지 바이어들은 한국 뷰티 관련 제품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며 “전 세계 화장품 관련 시장에서 10위권 수준을 형성한 러시아가 지역 뷰티 관련 기업들에게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무통증 미용주사기를 생산하는 유바이오메드는 전시회에서 헬리나 인터내셔날(Hellina International)과 마스크 팩, 아이 패치 제품의 러시아 현지 판매에 관한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또 엠알이노베이션은 현지 의료기업인 A사에 기초 화장품을, 허브어스는 러시아 현지 파트너인 바이오 컨셉트(Bio Concept)에 한방 샴푸 제품을 각각 20만 달러, 15만 달러 규모로 수출키로 했다.

지난달 25~2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모스크바 춘계 인터참’에서 대구 지역 기업들이 수출 상담을 펼치고 있다. (사진=대구테크노파크 제공)

대구시는 지역 뷰티기업이 러시아로의 진출이 더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러시아 뷰티제품 시장규모는 91억4천만 달러로 전 세계 시장의 2%를 차지하고 있으며, 오는 2020년까지 연간 1~3% 수준으로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우리나라는 지난 2016년 4천800만 달러의 화장품 수출액을 기록, 2012년 대비 161%의 급등세를 보이는 주목받는 시장이다.

대구TP 박진석 한방산업지원센터장은 “러시아 시장은 그동안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시장에 편중된 수출 전략을 다변화할 수 있는 매력적인 곳”이라며 “다만 수출에 필요한 인증서 발급, 러시아어 표기 등이 요구됨에 따라 관련 지원을 통해 지역 기업들의 성공적인 연착륙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