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 안동시, "농촌인력구조 개선 위해 청년농업인 적극 육성할 것"청년농업인 14명 선발

(6차산업=디지털경제) 젊은 농업인 육성에 집중 하고 있는 경북 안동시가 올해 처음으로 청년농업인을 선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농업 인력의 감소와 농촌의 고령화로 농업․농촌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자 첨단농업을 이끌어갈 청년농업인을 키우기 위해 마련됐다. 안동시는 총14명의 청년농업인을 선발해 영농정착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영농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농업인에게 농가 경영비와 생활자금으로 사용이 가능한 농협 바우처 카드를 발급해 영농정착지원금을 최대 월 100만원, 최장 3년까지 지원한다.

또 농촌 정착을 준비하는 대학졸업 중심의 청년들에게 월 100만원을 지원해 선도농장의 풍부한 영농기술과 품질관리 등을 익힐 수 있도록 했다. 선도농장에는 월 50만원을 지원해 청년들에게 농업기술을 전수하는 사업도 시행한다.

한편 안동시는 미래 농업발전을 이끌어나갈 유망한 농업인을 발굴하기 위해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 대상자 7명도 선정, 농지구입과 시설자금 등 창업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자금으로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청년농업인육성지원으로 청년농업인 증가와 함께 농업인력 구조개선, 일자리 창출 등이 기대된다”며 “영농 창업에 관심 있는 청년들의 농업 분야 진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안동시가 젊은농업인 14명 선정, 농업구조개선 위한 자금 지원에 나선다.(사진=디지털경제 DB)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