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현장 기획/시리즈
[떠오르는 사회적경제 중심지 '대구']<상>대구 사회적경제의 성장2015년 집중적 정책 마련, 2018년 제2도약 준비 중
  • 노경석·장윤혁 기자
  • 승인 2018.06.04 10:55
  • 댓글 0

<편집자주>

대구시는 오는 7월 전국 최초로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를 개최한다.

본지는 2017년 2월 <저성장 경제 돌파구, 사회적경제> 시리즈를 통해 지역에 늘어나고 있는 사회적경제에 대해서 조명한 바 있다. 1년이 흐른 지금 통합박람회를 앞두고 대구의 사회적경제 성장 정책이 전국적 모델이 될 수 있는 지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상>대구 사회적경제의 성장

(기획시리즈=디지털경제) 정부는 지금까지 각 부처 주도로 분산해서 열리던 사회적경제 관련 행사를 민·관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방식으로 전환,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올리기로 했다. 올해 처음 열리게 되는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가 열리는 곳은 다름아닌 ‘대구시’이다. 정부는 전국에서 사회적경제 활성화 정도와 조직 간 활성성과 및 민-관 거버넌스의 우수성 등을 고려해 대구시를 최종 개최지로 선정했다. 대구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서 전국적인 사회적경제 기업을 키워내는 ‘요람’이 되고자 한다.

◆양과 질 모든 측면에서 나아진 대구 사회적경제

‘사회적경제’란, 자본중심의 경쟁적 시장원리가 아닌 구성원을 중심으로 한 경제이다. 단순히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의 시스템을 개선해 나가기 위한 방안으로 경제적 관점을 도입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대구의 사회적경제 기업 수는 현재 750개로 지난 2014년(400개)에 비해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일자리 수 역시 2014년 4천200명에서 7천500명으로 늘어났으며 현재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매출은 600억원에 달한다.

대구의 사회적기업들이 이처럼 늘어날 수 있었던 것은 2015년 체계가 갖춰지면서다. 지난 2013년 대구의 사회적 기업은 302개 였다. 2012년 사회적 기업의 평균 매출은 5억4천만원이었다.
대구시는 지난 2015년부터 지역 내에 사회적경제의 뿌리가 튼튼해 지도록 노력했다. ▶사회적경제 추진체계구축 ▶사회적경제 가치 확산 ▶사회적경제기업 성장지원 등 3대 핵심 목표를 세웠다. 2015년 3월 대구사회적경제의 비전과 추진전략 및 과제, 연차별 투자계획 및 로드맵을 담은 ‘대구사회적경제 5개년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9월 ‘대구시 사회적경제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생태계를 조성하려 했다. 이 같은 노력은 사회적기업의 ‘질’도 높였다. 2007년부터 현재까지 인증 사회적기업은 73개로 이 중 살아 남은 사회적기업은 87.7%인 64개에 달한다. 통계청이 밝힌 일반 창업기업의 생존률 27.3%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쉽게 무너지지 않는 사회적경제의 기틀이 마련된 것이다.

◆계속 이어지는 사회적경제 정책들

수년간의 집중적인 정책들로 지역의 사회적경제를 형성한 대구시는 한 번 더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역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135억원 규모의 ‘커뮤니티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시도별 사회적경제 기업과 지역혁신기관,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등이 사회적경제 협력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커뮤니티비스니즈 활성화 사업이다.

산업부는 대구의 사회적경제 프로젝트로 업사이클(재활용할 수 있는 의류에 디자인과 활용성을 더해 가치를 높이는 일) 산업 육성을 선택했다. 섬유산업의 중심지인 대구의 특성을 살릴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대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 관계자는 “봉제 기술 전수를 통해 업사이클 작업을 지역의 약자들이 하면 일자리도 창출하고 경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며 “대구의 많은 섬유기업들이 쓰고 남은 자재를 제공한다면 충분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 대구는 디자인센터와 한국패션산업연구원 등 섬유패션 관련 연구기관이 많고 이들이 업사이클 산업을 진행해본 바 있다.

또 대구시는 산업부의 프로젝트와 별도로 올해를 사회적경제 재도약의 기회로 삼고 민간과 행정의 건강한 거버넌스를 통한 긴밀한 협치체계와 사회적경제기업들 간의 연대·협업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취약계층의 사회안정망을 강화해 고용불안과 양극화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사회적경제 분야 청년인재와 전문가 양성에 앞장선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난해 지역 주요 7개 대학과 체결한 사회적경제 활성화 협약을 기반으로 사회적경제를 대학 교양과목으로 개설해 대학생들의 사회적경제에 대한 기본 이해 및 인식 확산을 통해 사회적경제 분야 청년 인재를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시가 펼친 사회적경제 정책들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사진=디지털경제 DB

노경석·장윤혁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