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농촌 핵심 리더 발굴 노력 결과", 경북 '2018 후계농업경영인' 389명 선정2천명 중 19.5% 차지, 전국 1위 지역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지역 농업․농촌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정예 농업인력 육성을 위해 ‘2018년 후계농업경영인’ 389명을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후계농업경영인은 청년창업형후계농 197명, 일반후계농 192명으로 남자 327명(84%), 여자 62명(16%)이다. 지역별로는 영천이 45명으로 가장 많고 상주 38명, 성주 26명, 김천 23명 순이다.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은 젊고 우수한 농업인력 확보를 위해 지난 ‘81년부터 선정․육성해 오고 있으며, 영농자금 및 교육․컨설팅 지원 등을 통한 전문 농업 인력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농지구입, 농업용 시설 설치 등의 융자금이 지원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자금 지원 규모가 1억원 인상돼 최대 3억원의 융자를 받을 수 있으며 연리 2%, 3년 거치 7년 상환 조건으로 본인의 사업 계획에 따라 일시지원 또는 2년간 분할 지원 받는다.

경북도 관계자는 “후계농으로 선정 후 5년이 지난 우수 후계농업경영인의 경우 1인당 2억원까지 영농규모 확대와 시설 개․보수 자금을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후계농업경영인은 올해까지 전국적으로 14만6천여 명을 선정했는데, 경북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2만5천200여 명이 선정됐다. 올해에도 전국 2천명 후계농업경영의 19.5%가 경북에서 배출돼 전국 1위 지역이 됐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후계농업경영인은 농촌의 핵심 리더로서 침체된 농업․농촌에 활력과 희망을 불어 넣어 주고 있다”며 “급변하는 농업 환경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우수한 농업인력 육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