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포스코 차기 회장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 첫 非엔지니어 출신

(기업=디지털경제) 포스코 차기회장 후보로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이 확정됐다. 포스코 50년 역사에 최초의 비엔지니어출신 내부 회장후보이다.

포스코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을 CEO 후보가 되는 사내이사 후보로 임시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포스코 이사회는 앞서 22일 사외이사 7인으로만 구성되는 CEO후보추천위원회 운영을 결의했다. CEO후보추천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부터 후보군 5명을 상대로 심층면접을 진행했다. 면접 이후 자정을 넘어서까지 이어진 토론을 통해 장인화 후보, 최정우 후보 2명을 선정했다.

포스코 측은 “23일 2명을 대상으로 2차, 3차 면접을 진행하며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최정우 사장을 회장후보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4월 18일 권오준 회장이 사임 의사를 표명한지 2달여 만에 차기 회장 후보가 확정됐다.

최정우 사장은 1957년생으로 동래고, 부산대 경제학과 졸업하고 1983년 포스코에 입사한 뒤, 재무관리, 감사분야 등에서 잔뼈가 굵었으며 이후 정도경영실장,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포스코대우 기획재무본부장 등 철강 이외의 분야에서 많은 경력을 쌓은 비엔지니어 출신 경영자다. 2015년 7월부터 포스코 가치경영센터장을 역임하면서 그룹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반을 구축했으며, 4차 산업혁명의 물결 속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고, 포스코의 새로운 기업 문화를 창출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됐다.

CEO후보추천위원회는“철강 공급과잉, 무역규제 심화 등 철강업계 전체가 어려운 환경에 직면해 있으며, 비철강 그룹사업에서도 획기적인 도약이 시급한 상황에 있다”면서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포스코그룹의 100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혁신적인 리더십을 보유한 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정우 회장후보는 오는 7월 27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포스코 회장에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