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교통
벤츠 C220 CDI 등 29개 수입차량 1만2천여대 '리콜'

(자동차=디지털경제)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와 한국닛산(주), 미쓰비시자동차공업(주)에서 수입한 차량 총 29개 차종 1만2천1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에서 수입·판매한 C 220 CDI 등 25개 차종 8천929대는 조향장치 내의 전기부품(스티어링 칼럼 모듈)의 결함이 발견됐다. 국토부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해 탑승자가 다치거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벤츠 GLS 250d 4MATIC 30대는 변속기 오일 냉각기 파이프의 연결부품 결함으로 연결부에서 변속기 오일이 누유 되어 차량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 대상이 됐다.

해당차량은 6월 29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한국닛산(주)에서 수입하여 판매한 알티마 2.5 2천598대는 엔진과 미션 사이에 장착돼 동력의 전달 및 차단을 하는 ‘토크컨버터’ 내 부품의 결함으로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6월 29일부터 (주)한국닛산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자동차공업(주)에서 수입해 판매한 아웃랜더 등 2개 차종 545대는 선루프 유리 접착 수지의 재질 불량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접착 강도가 약해져 선루프로부터 유리가 이탈될 가능성이 나타나 리콜하기로 했다.

해당차량은 7월 2일부터 미쓰비시자동차공업(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는 벤츠 등 수입차량 1만2천여대에 대해서 리콜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벤츠의 C 220 CDI, GLE 250 d 4MATIC, 미쓰비시의 아웃랜더, 닛산의 알티마 2.5

한편 국토부는 현대·기아자동차(주)에서 제작·판매한 쏘렌토(UM) 등에서 발생하는 에어컨 송풍구 백색가루(일명 에바가루) 분출 현상에 대해 공개 지난 22일 무상수리를 권고했다고 이날 밝혔다.

조사결과, 에어컨 증발기(에바포레이터)의 알루미늄 표면처리공정 불량으로 증발기 표면의 알루미늄이 부식되고 이로 인해 형성된 백색가루가 에어컨 가동 시 송풍구로부터 분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한 현대·기아자동차(주)는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하는 차량에 대해 비공개 무상 수리를 진행 중이었으나, 국토교통부의 공개 무상수리 권고에 따라 수리 부품과 점검 장비 등 시행준비가 완료되는 7월 27일부터 대상 차량(쏘렌토(UM), 스포티지(QR), 투싼(TL) 3개 차종 39만여대)의 소유자에게 개별 통지 후 전면적인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