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경북도, 영천 ‘고도리와이너리’ 찾아가는 양조장 공모 선정

(유통=디지털경제) 영천에 있는 '고도리와이너리'가 농림축산식품부 2018년 찾아가는 양조장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찾아가는 양조장’ 공모는 전통주 생산 환경개선과 체험프로그램 개발, 홍보․마케팅 등을 종합 지원해 생산·체험·관광을 연계한 6차산업화 명소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2013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1~3곳이 선정돼 현재 도내 총 8개소로 전국(34개소)에서 제일 많이 지정됐다.

올해 농식품부는 전국 시도에서 추천한 22개소를 대상으로 전문가 서류·현장 심사를 거쳐 경북, 경기, 울산, 제주 각 1곳씩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곳은 총사업비(1년 최대 6천만원씩 2년간)의 80%(국비 40% 지방비 4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영천시 고경면에 소재한 고도리와이너리(최봉학 대표)는 지난 2011년과 2017년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에서 우수상 수상 등 최고의 품질을 인정받아, 매년 7천여 명이 포도 따기와 와인 담금 체험을 한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찾아가는 양조장이 지역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양조장을 6차산업화 하는데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유통=디지털경제) 영천에 있는 '고도리와이너리'가 농림축산식품부 2018년 찾아가는 양조장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진 = 경북도 제공)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