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6월 TK 상장법인 시총 3.81% 증발...수출부진 및 미국 철강 수입 규제 영향

(금융=디지털경제) 국내 수출 부진과 미국의 철강 수입 규제 영향 등으로 6월 대구경북 상장법인 106개사의 시가총액이 전월보다 3.81% 감소했다.

5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106개 지역 상장사의 시가총액(6월 말 기준)은 61조5천107억원으로 전달(63조9천446억원) 보다 2조4천339억원 줄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포스코와 현대중공업지주가 각각 9천154억원, 5천619억원이 증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유에스터(-1천505억원), 톱텍(-938억원), 포스코엠텍(-583억원) 등의 시가총액이 감소했다.

반면 한국가스공사와 퐁화산업, TCC, SK머티리얼즈, 엘엔에프 등은 시가 총액이 전달보다 증가했다.

전체 상정법인 대비 지역 상장법인 시가총액 비중은 3.38%로 0.02%포인트 증가했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