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영일만항 컨테이너 물동량 올해 목표 달성 무난할듯, 상반기 5만6천여TEU로 25.5%↑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올 6월말 누적 기준 영일만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5만6천296TEU를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4만4천826TEU) 대비 25.5% 증가한 것으로 2012년 이후 최고 증가율이다.

품목별로는 자동차의 물동량 증가세가 가장 높았다. 자동차 물동량은 2만3천265TEU를 처리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60%가 증가했으며, 철강 관련 화물은 2만9천338TEU를 처리해 6%, 우드펠릿은 111% 증가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자동차와 철강은 각각 올해 목표 대비 56%, 62%를 처리해 목표 물동량 초과 달성이 기대된다”며 “일반적으로 컨테이너 물동량이 하반기에 더욱 집중되는 경향을 감안하면 영일만항의 올해 목표는 수출입 화물 12만5천500TEU를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영일만항의 환동해․북방물류 거점항만 육성을 위해 항로 개설 및 물동량 확보를 통한 항만 활성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선사, 화주, 포워더를 대상으로 영일만항의 항만 인프라와 서비스 항로, 인센티브 지원 등의 혜택을 홍보하고 항만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포트세일즈를 추진할 계획이다.

포항 영일만항 야드 전경(사진=디지털경제 DB)

또한, 인입철도 준공에 대비해 대구․경북은 물론 강원지역 화주에 대한 물동량 유치 활동도 적극 추진한다.

아울러 철강, 자동차, 우드펠릿 등 영일만항을 통해 수․출입 되는 기존 화물을 확대하는 한편 신선물류 사업모델 발굴, 경북 내륙지역 영업 품목 확대를 통한 신규 화물 유치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재훈 경북도 항만물류과장은 “지난해 영일만항의 물동량이 그 동안의 부진을 씻어내고 전년 대비 14% 증가하면서, 그 추세가 올해에도 지속되고 있다”면서 “경북도는 신규항로 개설과 화물 유치 등 영일만항 활성화를 통해 북방물류 거점 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