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디지털워터 종합
경주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 싱가포르에서 관심의 중심에 서다

(디지털워터=디지털경제) 경북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이하 GJ-R)이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2018’에서 전 세계 물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11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행사에서 수처리 홍보부스에 설치된 GJ-R을 구경하기 위해 세계 각국 물산업 관련자들이 모여들었다.

세계 130개국 1천여개 기업과 2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싱가포르 국제물주간는 세계물포럼, 스톡홀름 국제물주간과 함께 3대 세계물주간 행사로 비즈니스 교류의 성격이 큰 정부 주도의 국제행사다.

특히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 필리핀 관계자들은 고속응집장치와 마이크로 버블 코팅기술을 이용해 오염물질을 급속으로 분리해 오존처리를 거쳐 깨끗한 처리수를 생산하는 급속 수처리 기술과 국내외 사업화 적용 사례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며 큰 관심을 보였다.

경주시 관계자는 “GJ-R은 이동형 컨테이너타입을 비롯해 전 처리시설 등 활용방안이 높고, 타 처리시설에 비하여 저렴한 설치 비용과 운영관리가 간단해 현지 적용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으며, 현장에서 구매의사와 함께 기술 교류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2018'에서 경주시가 급속수처리기술을 홍보하고 있다.(사진=경주시청 제공)

한편 시는 지난 10일 물주간 부대행사로 아시아물위원회(AWC)와 인도네시아 공공주택부에서 주관하는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AIWW) Kick-off’ 미팅에 참석해 ‘제1차 AIWW 백서’를 전달받았다. AIWW는 AWC가 3년 마다 개최하는 국제물주간으로 지난해 9월 대한민국 경주에서 처음으로 열렸으며, 2차는 오는 2020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다.

11일에는 김은경 환경부장관과 이학수 K-water 사장을 비롯한 대한민국 대표단이 경주시의 GJ-R 홍보부스를 찾았다. 지난해 9월 경주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에서 GJ-R 기술을 소개받은 바 있는 김 장관은 지자체에서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해외시장 진출의 기대감을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