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기업이 우선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소규모 기업주의 애로사항 현장에서 바로 조치

(기업=디지털경제) “기업이 정착하고 활동하기 좋은 경북을 만들겠습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기업애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현장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12일 경북 경산에서 열린 ‘패션테크 기업 투자 및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여한 후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현장에서 기업인들과 즉석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일부 소규모 기업주들이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토지 분양시 기업에게 분양되는 면적이 3천305㎡(1천평)~1만6천528㎡(5천평) 규모로 분양이 이루어지고 있어 소규모 기업이 입주하기가 어렵다”며 “1천652㎡(500평) 규모까지 분할하여 분양해 달라”는 요청이 이어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2일 경산에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사진=경북도청 제공)

이 지사는 간담회장에서 이인선 경제자유구역청장과 논의를 통해 패션테크 융복합 특화단지 내에 소규모 분양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3천305㎡(1천평)이하의 경우에도 분양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이 지사는 “2단계 사업에서도 기업이 원하는 적정규모로 분할 및 분양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공무원의 입장에서 일을 처리하기 보다는 기업의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