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달빛내륙철도 건설’ 자체 연구용역 착수동서간 남부경제권 구축과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대국민통합 추진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광주시와 달빛내륙철도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대비한 경제성 분석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 반영을 위해 지난 2일 자체 연구용역을 착수했다.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사업은 고속화철도 건설로 대구에서 광주간 1시간이내 상활권을 형성해 동·서간 인적·물적 교류촉진과 국민대통합 및 상생을 도모하는 대통령 공약사업이다.

달빛내륙철도는 새 정부의 영·호남간 대표 상생공약으로 평가되는 사업으로 대구·광주 양 지역이 공동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2월 대구시와 광주시에서 1억5천만 원씩 분담해 3억 원의 공동 예산을 편성하고 수행기관으로 한국교통연구원을 선정해 올해 7월 2일 달빛내륙철도 건설 자체 연구용역을 착수했다. 앞으로 1년간의 연구기간을 거쳐 2019년 5월경 완료할 계획이다.

최근 남북정상회담 이후 화해의 분위기에 맞춰 남북철도와 달빛내륙철도 연계를 통한 향후 남북 경제협력사업 전체효과를 제고하여 영·호남까지 수혜지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향후, 달빛내륙철도는 1천300만 명의 영·호남 산업구조 연계를 통한 초광역 남부경제권을 구축하여 일자리 창출 및 지역균형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남북철도와 연계를 통해 중국, 러시아, 유럽으로 이어지는 국제철도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광주시와 달빛내륙철도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대비한 경제성 분석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 반영을 위해 지난 2일 자체 연구용역을 착수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