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소규모 가구 증가 맞춰 한국주택금융공사 '세대구분형 공동주택 개량자금보증' 출시

(금융=디지털경제) 한국주택금융공사(HF)가 ‘세대구분형 공동주택 개량자금보증’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세대구분형 공동주택은 세대별로 구분된 각각의 공간마다 별도의 욕실·부엌·현관이 설치돼 있으며 세대 간 연결문이나 경량벽을 설치하는 등의 요건을 갖춘 아파트·연립주택 등을 말한다.

HF는 기존주택의 효과적 활용을 통한 소형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해 이번 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HF 관계자는 “이 상품은 노령화 추세 및 늦게 결혼하는 분위기 등으로 1~2인 가구가 급격하게 증가하는 최근 시장상황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출시된 것”이라며 “공사의 일반 개량자금보증 상품과 달리 주택에 근저당권을 설정하지 않는다. 대출한도는 최대 5천만원이며 현재 0.2~0.3% 수준인 보증료율은 조만간 더 인하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세대구분형 공동주택을 통해 노년층 등 평수가 넓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지만 일정한 소득이 없는 사람들은 월세를 받아 생활비 등을 확보할 수 있으며, 임차인은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임대주택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