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사회적경제의 선구자 전준한의 정신 계승... 사회적경제 미래 전략 모색제1회 전준한 사회적경제 대상에 강대성 굿피플 상임이사 수상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23일(월)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함창협동조합 설립자인 목촌 전준한 선생의 설립이념을 재조명하고 사회적경제의 역사성을 기리는 ‘사회적경제 미래 포럼 및 제1회 전준한 사회적경제 대상’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일본 및 국내 사회적경제 기업가, 전문가 청년총회 회원 등 220여명이 참석해 전준한 사회적경제대상의 초대 수상자로 (사)굿피플 강대성 상임이사를 선정했다.

강대성 상임이사는 전 SK행복나래 대표로 국내 최초로 ‘사회적기업을 돕는 사회적기업’을 만들었다.

사회적경제 미래 포럼에는 일본 최대 협동조합인 ‘일본 노동자협동조합 연합회’ 나카노 오사무 이사가 첫 발표자로 나서 ‘일본 협동조합 운동의 본질과 청년 참여 성공사례’, 이원찬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 상임이사가 ‘사회적경제, 협동해야만 얻을 수 있는 것들’, 변형석 한국사회적기업협의회장이 ‘더 나은 사회적경제의 미래를 위해 필요한 것들’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사회적경제 청년 비전 2030 선포식에서는 사회적기업 (주)알브이핀을 운영하고 있는 청년기업가 신봉국, 신은숙 남매가 사회적경제가 나아가야 할 바람직한 방향과 청년의 역할을 다짐하는 선언과 함께 선언문을 경상북도지사에게 전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사회적경제의 선구자인 전준한 선생은 자랑스러운 경북인으로 선생의 높은 뜻을 기릴 수 있게 된 것을 늦게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경북의 사회적경제가 든든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23일(월)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사회적경제 미래 포럼 및 제1회 전준한 사회적경제 대상’을 개최했다. (사진 - 경북도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