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엑스코 제2전시장 토지 매입 단계 돌입, 보상협의 시작

(산업=디지털경제) 대구 지역의 전시컨벤션 산업 확대를 위한 엑스코 제2전시장 건립사업이 토지 매입 초읽기에 들어갔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엑스코 제2전시장 건립사업에 편입되는 토지 등에 대한 손실보상액 감정평가가 지난 20일 완료됐다. 시는 토지소유자에게 감정평가를 개별통보한 뒤 보상협의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실보상 물건현황으로는 토지 27필지, 건물 24동(기업관 21, 편익시설 3), 사업장 54개(영업보상 등)이 감정평가 됐으며, 이번 감정평가는 토지소유자 및 사업시행자가 추천하는 2개 평가업체가 현장조사 등을 거쳐 평가됐다.

엑스코 제2전시장 건립 공사는 인근 기업관 부지 3만6천951.6㎡에 1층 전시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2월 도시계획시설(문화시설)로 결정됐다. 시는 오는 2021년 세계가스총회의 성공적인 개최와 향후 지역 전시컨벤션센터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제2전시장 건립 사업을 막힘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손실보상액 감정평가가 완료된 만큼 앞으로 3개월간 보상협의를 진행한다”며 “올 10월말까지 보상협의가 안된 필지에 대해서는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수용재결 등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2전시장 건립 사업이 예정되로 추진되면 내년 7월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엑스코 제2전시시설 조감도(사진=대구시청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