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FTA확대에 따른 경북농어업 경쟁력 강화 논의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31일(화) ‘경북농어업 FTA 대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국내외 급변하는 농어업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그동안 FTA 대책특별위원회는 농어촌 미래 인재양성 플랜으로 경북농민 사관학교를 통해 2020년가지 정예농어업 CEO 2만 명을 양성할 계획으로 지난해까지 정예농어업인 1만5천573명을 배출했다. 올해에도 72개 과정에 2천42명이 교육을 받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철우 도지사, 손재근 경북농어업 FTA 대책특별위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해 6개 T/F팀에서 준비한 ‘FTA 확대에 따른 경북농어업 경쟁력 강화와 세계화를 위한 정책개발’ 발표회를 가졌다.

발표회에서는 ▶ 대학 창농교육과정 개설 및 특성화프로그램 활성화 방안 ▶ 로컬푸드 활성화 방안 ▶ 지역 적합형 사료작물 작부체계 확립 방안 ▶ 농어업 6차산업 육성 및 생산비 절감방안 ▶ 어업후계자 인력확보 방안 ▶ 국가거점 네이처 생명산업벨트 조성 방안 등 다양한 시책방안이 제시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 경북의 발전과 대한민국 미래성장은 일자리 창출에 있다”며 “FTA대책위원회에서도 농산물 유통혁신과 6차산업을 통해 농촌사회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정책을 많이 제안해 달라”고 말했다.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31일(화) ‘경북농어업 FTA 대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국내외 급변하는 농어업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