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경북도, 6개 분야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특별위원회' 출범

경북도가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을 위해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9일 도청 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청년 일자리, 주거환경, 복지·문화 기반이 두루 갖춰진 농촌마을이다.

경북도는 청년 일자리, 주거, 복지 분야 각종 지원사업을 지방소멸 위기지역 중 한 곳에 집적시켜 청년들이 정착할 수 있는 시범모델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특별위원회’는 일자리, 부자농촌, 도시건축, 아동복지, 문화, 의료 등 6개 분야 15명으로 구성됐다.

이석희 미래경제연구원장과 황종규 동양대학교 전(前) 부총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청년, 귀촌자, 농업 경영체 대표, 건축가, 교수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가로 구성돼 2년간 운영된다.

위원회는 청년 일자리 창출, 주거단지 조성, 청년 대상 시범마을 홍보·유치, 시범마을 내 문화 조성, 아동·의료 등 복지체계 구축, 귀농·귀촌자 지원 등을 논의하며 위원들은 월 1회 정도의 회의와 함께 개별적인 자문을 제공한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달 19일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경북개발공사, 대구경북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T/F를 구성했으며, 위원들의 자문과 현장의견을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기본구상안을 만들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일자리 창출, 지방소멸, 저출생 등은 지역의 난제이자 국가적인 과제"라며 "성공적인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으로, 사라지는 농촌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kr@daum.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