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대구시, 전국 최초 '알바돌봄사업' 추진

대구시가 전국 최초로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노동권익 보호를 위한 ‘대구청년 알바돌봄사업’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20일 시청 별관에서 한국공인노무사회 대구‧경북지회, 잡코리아X알바몬 대구지사, 대구청년유니온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올해 아르바이트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0명 중 4명이 아르바이트 중 부당한 대우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임금체불이 가장 많았으며 최저임금보다 낮은 급여, 수당 없는 연장근무, 휴게시간 및 출퇴근 시간 무시, 감정 노동, 부당 해고 등의 순이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협약기관별 특색에 맞는 사업을 중점 추진하게 된다.

한국공인노무사회는 아르바이트 청년들과 사업주를 대상으로 근로수칙‧노동법규 교육과 노무 상담하고, 잡코리아X알바몬에서는 포털사이트를 이용해 권익보호 캠페인을 홍보한다.

또 대구청년유니온은 사회인식 개선 캠페인과 함께 상담 부스를 운영하고, 청년친화사업장 사례를 발굴‧홍보함으로써 고용주와의 상생을 도모하는 한편 대구시의 각종 청년정책도 홍보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이들 기관과 함께 청년친화 사업장을 발굴해 홍보하고 오는 11월 청년 아르바이트생 토크 콘서트도 개최할 예정이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kr@daum.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