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영일만항에 260억원 투입해 3천톤급 해양기술 시험평가선 구축한다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영일만항에 3천톤급 해양기술 시험평가선 구축을 위해 포항 수중건설로봇복합실증센터에서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올해부터 국가 연구개발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에 대해 관련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향후 산업계 수요에 대응한 최적의 시험평가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주제발표에서 권오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는 ▶ 수중장비 위치추적 및 정밀항법기술 ▶ 실시간 원격모니터링 및 평가자료 분석기술 ▶ 광학/소나영상융합기술 등 시스템 구축 계획을 소개했으며, ㈜로그프레트 김삼진 대표는 중고선박 현황과 추세, 매입절차를, ㈜KT서브마린 이영 부장은 자체 선박운영 현황 및 활용 분야에 대해 발표했다.

해양기술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은 국내 최초로 경북 동해안에 실해역 테스트베드를 조성해 해양장비, 해양기술 이전과 사업화 지원, 기술인증을 위한 시험평가 등을 통해 해양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2018년부터 2021년까지 포항 북구 흥해읍 영일만3일반산업단지에 총사업비 260억원(국비 230, 지방비 30)을 투입해 3천톤급 시험평가선과 시험평가원을 건립한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 사업이 해양기술 플랫폼 구축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산․학․연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포항을 해양신기술의 메카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실해역 시험평가선 건조 및 시스템 구축 전략 세미나. (사진 - 경북도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