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통합의료, 세계를 선도하다자음강화탕(ARI-JE) 미국 FDA NDI 승인, 세계 최초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양‧한방 통합의료에 대한 연구결과를 세계 임상전문가들과 공유하고 발전 방향과 글로벌 산업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글로벌 임상연구 정상회의 2018 (GLOBAL Clinical Research SUMMIT 2018, 이하 GCRS 2018)’을 7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개최한다.

통합의료는 양방과 한방, 즉 현대의학과 한국 전통의학에 대한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공동치료와 연구 등을 진행하는 새로운 유형의 의료모델이다.

현재 미국‧유럽 등 전 세계에서 암과 같은 난치병의 치료율을 높이고 환자 삶의 질을 높이는 ‘전인적 돌봄 체계’로 최근 더욱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분야이다.

시의 경우 통합의료를 의료분야 특화사업으로 육성해 왔으며 지난 2015년 전국 최초로 만성 난치성 질환에 대하여 양방과 한방을 통합 진료하는 연구병원인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을 개소했다.

올해 6월에는 세계 최초로 단일 물질이 아닌 10개 이상의 복합물질로 구성된 자음강화탕을 미국 식품의약국(US, FDA)의 신규 건강보조성분(NDI; New Dietary Ingredient)으로 인증받는 등 연구 성과를 올렸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고 있는 (재)통합의료진흥원은 자음강화탕이 미국 식품의약국(US, FDA) NDI 인증 획득함으로써 미국 및 글로벌 의·한약 병용투여 임상시험이 가능해졌다.

7일 개최되는 GCRS 2018에서는 그동안 협력을 통해 수행된 통합의료 연구 결과물을 미국 하버드대학교, 조지타운대학교, 중국 장슈중의학병원, (주)아리바이오, 정우BIT 등과 공유해 글로벌 산업화를 위한 SHI(Standardization & Harmonization Intergration) 및 국내외 제도화 방안, 임상연구의 가속화 및 혁신 연구모델 등에 관해 논의하게 된다.

글로벌 임상연구 정상회의 2018 포스터. (사진 - 대구시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