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대 일원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6.25전쟁 피란민촌’ 정비 등 추진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가 공모에 7곳이 선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특히 북구는 경북대 일원에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사업과 ‘6.25전쟁 피란민촌 정비’ 등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에 북구에서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2곳으로, 경북대 북문에서 복현오거리 일원의 ‘청년문화와 기술의 융합놀이터, 경북대 혁신타운’사업과 경북대 동문주변 6·25피란민촌 일원의 ‘피란민촌의 재탄생, 어울림 마을 福현’ 사업이다.

선정된 사업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경북대 혁신타운'사업은 중심시가지형으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300억 원의 재정지원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대학타운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선정돼, 경북대가 가지고 있는 인재, 기술, 예술 자원 등을 활용하고 지자체, 공공기관 등과 함께 협업해 청년창업을 지원하고 지역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경북대 지역공헌센터 운영, 30년 장기방치건물인 골든프라자 정비, 노후 전통시장인 산격시장 청년상가몰 운영 및 환경개선, 유휴공간을 활용한 복현예술문화존 조성, 산격4동 복합주민센터 건립, 국·공유지를 활용한 청년소셜리빙랩 및 창업지원공간 제공 등이다.

'어울림 마을 福현'사업은 우리동네 살리기형으로 2021년까지 100억 원의 재정지원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우선 대구도시공사에서 과거 6·25전쟁 피란민이 정착했던 안전사고 우려 무허가 건축물(120동)을 철거하고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해 청년행복주택 및 영구임대주택을 공급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대구도시공사는 전세자금지원 등 원주민의 재정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에 북구에서 추진되는 도시재생사업은 관주도의 단순한 노후주거지 환경개선이나 창업지원 수준이 아니라 주민과 지역의 다양한 공공기관들이 지역 혁신주체로써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사업이다”며 “앞으로 대구시가 나아가야 할 도시재생의 방향을 제시하는 선도 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가 공모에 7곳이 선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특히 북구는 경북대 일원에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사업과 ‘6.25전쟁 피란민촌 정비’ 등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사진 - 대구시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