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대구 자동차부품 회사 '독일에서도 잘나가', 독일 전시회서 100억원 어치 계약 이끌어내

(기업=디지털경제) 대구 지역 자동차부품업체가 자동차산업 본고장인 독일에서 무역상담회를 여는 등 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달 11~15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2018 프랑크푸르트 자동차부품전시회’(Automechanika Frankfurt 2018)에 지역 기업 10개가 참가했다.

‘프랑크푸르트 자동차부품전시회’는 1971년 최초 개최 이후 2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이다. 올해에는 전 세계 74여 개국의 4천700여개 동종 업체가 참가하고 15만 명 이상의 참관객이 방문했다.

대구시는 글로벌 자동차부품기업과 바이어가 최대 규모로 몰리는 이번 전시회에 대구시 단독으로 공동관을 설치하고 평화산업과 루브캠코리아 등 지역 부품회사 10곳을 파견, 자사 제품을 전시한 것은 물론 현장에서 바이어와 만나 무역상담회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했다.

그 결과 지역 기업은 전시회 기간 동안 총 246건, 1천589만 달러(약 180억 원)의 상담을 추진해 이중 약 845만 달러(약 95억 원) 어치를 계약 성사 단계까지 이끌어냈다.

사진=대구시청 제공

평화산업㈜은 독일 C사로부터 방진품목에 대한 검토와 요청을 받았고으며 냉간단조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신도는 벨기에 S사에 제품 견적을 제출하기로 하고 연간 50만개 이상 납품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어컨 컴프레셔를 생산해 매출의 60%를 수출하고 있는 신한정공은 독일과 미국의 글로벌 1차벤더와 약 88만 달러의 제품납품 계약을 맺었으며, 독일 N사와도 약 200만 달러 계약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용특수윤활유 생산업체인 ㈜루브캠코리아는 스페인 F사와 5만 달러, 슬로베키아 O사와 4만 달러의 가계약을 체결했다.

대구시 안중곤 일자리기획관은 “세계 최대 자동차부품전시회의 명성에 걸맞게 많은 글로벌 바이어들이 방문해 계약 추진 성공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앞으로도 지역 기업의 이미지를 높이고 제품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우수 해외전시회를 적극 지원하는 등 다방면으로 수출활로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