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경북의 다양한 쌀 한자리에... 2018 경상북도 쌀문화 축제 개최

(유통=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오는 20일부터 3일간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도내의 쌀과 관련된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2018 경상북도 쌀 문화 축제’를 펼친다.

쌀문화 축제는 도내 23개 시군이 총 50여개의 부스를 설치해 지역 브랜드 쌀, 쌀 가공제품 등을 전시․홍보, 판매하고 쌀을 소재로 한 다양한 체험행사를 마련했다.

2011년에 시작해 8년째 개최되는 이번 쌀문화 축제는 ‘쌀’에 대한 다양한 스토리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프로그램 연출 행사를 통해 농식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개최한다.

20일(목) 개최되는 개막식은 쌀농사 풍년을 기원하는 국악공연, 대형 김밥말이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떡메치기, 뻥튀기 체험, 나눔 플리마켓, 추억의 느린우체통, 짚풀 공예체험, 쌀비누 팩 만들기, 지게 체험 등의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또한 문화공감 콘서트, 쌀문화 축제 노래자랑 등 쌀 관련 상품 판매 부스도 마련돼 있다.

특히 올해 수확한 햅쌀 판매 부스에는 ‘2018 경북 6대 우수 브랜드 쌀’을 전시한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쌀문화 축제가 쌀&밥에 대한 고정 관념을 타파하고 쌀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을 눈으로 보고, 입으로 맛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쌀이 다양한 식품소재로 활용 될 수 있도록 쌀가공제품 개발 등 소비촉진을 위한 정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20일부터 3일간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도내의 쌀과 관련된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2018 경상북도 쌀문화 축제'를 펼친다. (사진 - 경북도 제공)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