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 치매조기진단 위한 MRI 조영물질 개발

(산업=디지털경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는 ‘치매조기진단을 위한 MRI 조영물질 개발 사업’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연구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2018년 제2차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의 신규과제로 선정돼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와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이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은 치매의 조기진단 실용화 연계를 위한 핵심 원천기술 확보와 향후 치매 조기진단 뇌 영상 의료산업을 주도하는 사업화 지원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중앙치매센터의 ‘대한민국 2017 치매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인구 중 치매환자는 2015년 64만 8천223명(유병율 9.8%)이었으나, 17년마다 두 배씩 증가해 오는 2024년에는 100만 명(유병율 10.3%), 2041년에는 200만 명(12,3%)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치매를 조기진단 할 경우, 치매의 발병이나 진행을 지연시켜 유병율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

조기진단 뇌 영상 기술은 고령화 사회의 대표적인 난치성 질환인 치매 극복의 핵심기술이다. 자기공명영상(MRI) 기술은 방사선 위험이 없고, 영상의 해상도 및 해부학적 영상이 매우 뛰어나다. 전 세계적으로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에 비해 MRI 장비가 훨씬 많이 보급되어 있어 어디서나 신경병리 MRI 영상 촬영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번 사업에서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와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은 2018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약 40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김길수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 센터장은 “우수한 센터 인프라를 활용을 통한 연구 수행으로 각종 뇌질환 진단과 치료용 의료제품 개발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업=디지털경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는 ‘치매조기진단을 위한 MRI 조영물질 개발 사업’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 - 대구시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