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정부의 전통시장 지원에도 매출은 제자리걸음

(유통=디지털경제) 정부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수년간 2조원 이상의 돈을 쏟아부었지만 매출 증가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윤한홍(자유한국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기부는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전통시장 지원을 위한 예산으로 총 2조2천891억원을 배정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예산은 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주차장과 아케이드 설치, 특성화시장 조성 등에 사용됐다.

매년 2천여억원에서 3천여억원대의 예산을 지원했지만 전통시장 매출은 제자리걸음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5년 27조3천억원이던 전통시장 매출은 2010년 21조4천억원으로 감소했다. 정부 지원이 이어진 2014년에도 20조1천억원으로 줄었으며 2015년 21조1천억원, 2016년 21조8천억원 등으로 나아지지 않았다.

윤한홍 의원 측은 “막대한 지원에도 불구하고 전통시장 매출의 개선이 부진한 것은 중기부가 본연의 업무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중기부는 시장 상인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사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