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2018 대구 튜닝카 레이싱 대회 끝판왕 결정한다

(자동차=디지털경제) 대구시는 건전한 레저문화 확산과 모터스포츠 대중화를 통한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위해 오는 14일(일) 지능형자동차부품 시험장(달성군 구지면)에서 ‘2018 대구 튜닝카 레이싱 대회’를 개최한다.

‘2018 대구 튜닝카 레이싱 대회’는 올해 3회의 치열한 예선 대회를 통과한 130여대의 차량이 참가해 최고의 차량을 선정하는 본선대회이다.

튜닝카 레이싱 대회는 해외에서는 드래그 레이싱(Drag Racing)이란 이름으로 각종 영화에서 흔하게 등장하는 인기 모터스포츠의 하나이다.

또한, 경기 규칙이 단순하고 쉽게 이해가 가능해 전문선수들뿐만 아니라 튜닝 자동차를 소유한 동호인 및 일반인들의 참가도 2014년 83대, 2016년 163대, 2017년 261대로 증가했다.

이번 대회는 7개 클래스 130여 대의 차량이 참가해, 400m 주파 기록이 가장 빠른 차가 우승하는 베스트랩 방식과 정해진 시간에 가장 가깝게 들어온 차가 우승하는 타임어택 방식으로 치뤄진다.

경기 관람은 무료로 시민들의 대중교통 편의 제공을 위해 구지 청아람 앞 시내버스 승강장에서 행사장까지 45인승 셔틀버스 6대를 무료 운행한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대구 튜닝카 레이싱 대회를 통해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는 물론 건전한 튜닝 문화 확산으로 이어져 튜닝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8 대구 튜닝카 레이싱 대회 포스터.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