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도, 국토부로부터 인정

(건축=디지털경제) 경북도는 한옥문화를 계승, 발전시키고 도민들의 한옥 건립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개발한 ‘경북형 한옥표준설계도’가 국토교통부로부터 표준설계도서로 인정(국토교통부 제2018-1237호, 2018년 9월 21일)받았다고 밝혔다.

경북형 한옥표준설계도서는 한옥표준설계도서로는 처음 개발돼, 전국 한옥 최다 보유 도로서 그동안 한옥진흥을 위한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온 결과물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건축비 절감과 전통한옥의 단점을 보완․개발했다.

이용자 중심의 성능개선을 통해 현대생활에 편리한 연면적 9.8평 ~ 58평, 총 32종(一형 9종, ㄱ형 12종, ㄷ형 8종, ㅁ형 3종)의 경북형 한옥 모델을 개발해 벽체를 보급형, 절충형, 전통형 등 세 가지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포항지진 이후 건축법 개정(2017년 10월 24일)으로 단독주택의 내진설계가 의무화 돼, 한옥건립을 계획한 건축주들이 건축허가 신청을 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표준설계도에 내진설계를 적용했다.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도 보급으로 한옥 건립을 희망하는 도민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한옥표준설계도서 활용이 가능해 700만원에서 1천만 원 정도의 설계비가 경감되고 보다 쉽게 한옥건축계획을 할 수 있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한옥 건축시 비싼 건축비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는데 표준설계도 활용으로 건축비를 경감할 수 있게 되었다”며 “전통미와 편리성, 자연의 멋을 담은 한옥이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도는 10월중 23개 시군 건축부서에 비치할 예정으로, 경상북도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누구나 열람하고 활용할 수 있다.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 투시도(ㄱ자30평형). (사진 - 경북도 제공)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