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역사적 의미가 담긴 유휴공간을 문화공간으로 재생, ‘수창청춘맨숀’ 운영

(산업=디지털경제) 청년예술창조공간 수창청춘맨숀은 ‘수창, 청춘을 리노베이션하다’를 주제로 개관전을 시작으로 두 달 간 다채로운 전시공연행사를 운영한다.

원래 수창청춘맨숀은 ㈜KT&G로부터 기부채납 받은 舊연초제조창 사택부지로서, 운영방안을 찾기 전까지는 유료주차장으로 사용됐다.

지난 2016년 5월 문화체육관광부의 ‘폐산업·산업시설 활용 문화재생사업’에 선정돼 시와 대구문화재단, 전문가와 청년예술가들이 주체가 되어 함께 만들어가며 현재의 청년예술창조공간으로 재창조됐다.

시는 지난 9월 심사를 통해 수탁기관으로 선정된 대구현대미술가협회와 ‘수창청춘맨숀 관리운영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 운영을 위한 개관을 준비해 청년예술가들이 주축이 되어 수차에 거친 기획회의 통해 방향과 주제를 선정하고, 공개모집을 통해 작가를 선정해 많은 청년작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개막식은 11월 3일(토) 오후 6시 ‘빛나라, 빛내라’라는 타이틀로 청춘들의 희로애락을 각 주제별로 5분 4막 공연, 초미니 마임공연 등 11월, 12월 두 달 간 전시행사가 다양하게 펼쳐진다.

수탁기관인 대구현대미술가협회는 향후 2년간 청년예술가의 실험적인 창작활동을 중점 지원하면서 글로벌 교류활동과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레지던시 사업을 운영하고, 예술가와 시민이 서로 교감하고 협업할 수 있는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시민문화예술교육 사업도 진행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곳 수창동은 일제 강점기 시절 수탈적 지배와 해방 이후 산업화와 경제발전을 이끈 근로자의 땀과 일상의 흔적이 곳곳에 담겨 있는 역사 문화적 장소이다”며 “청년 예술가는 지역의 문화혁신과 변화를 주도하고 시민은 문화예술 활동의 주체로 성장하여 예술가와 시민이 모두 행복한 삶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창청춘맨숀 리모델링 후. (사진 - 대구시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