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 개최, 비수도권 최대 규모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이 14일부터 17일까지 대구 EXCO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은 국내 경기침체와 기업들의 경기불황으로 타 지역 전시회가 축소되는 상황에서 363개사(900부스)가 참가하는 비수도권 최대 규모로 열린다.

대구시는 기계·부품·로봇산업 및 기업 육성을 위해 2012년부터 대구국제자동화기기전, 대구국제로봇산업전, 국제부품소재산업전 3개 전시회를 통합해 국제기계산업대전을 열고 있다.

올해로 19회째를 맞은 대구국제자동화기기전은 공장자동화, 첨단공구, 스마트팩토리, 공작기계, 제어계측기기, 물류기기 등 166개사 531부스 규모로 개최된다.

특히 올해는 ‘첨단공구특별관’이 조성됐다. 이 특별관에는 첨단공구기술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대구텍, 한국야금, 한국OSG 등 한국의 공구산업을 선도하는 주요기업뿐 아니라, 입체코퍼레이션, SJ툴스 등 20개사가 참가해 공구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들여다볼 수 있다.

공장자동화관에는 LM가이드의 삼익THK, 대만 하이윈코퍼레이션이 대규모 공장 자동화 로봇 및 시스템을 선보이고, 올해 새롭게 조성된 물류·포장기기관에는 한국의 명신물산, 이탈리아의 데이터로직, 일본의 한국쯔바키모토, 호주의 매그스위치 등 각국의 물류기기가 전시됐다.

‘대구국제로봇산업전’은 산업용로봇, 서비스로봇, 로봇부품, 로봇SI, VR, 드론 등 70개사 170부스 규모로 개최됐다.

지난해 3월 대구로 본사와 생산설비를 이전한 산업용 로봇 국내 1위 기업인 현대로보틱스도 참여한다. 글로벌로봇 기업인 야스카와전기(세계 2위)는 가장 큰 규모로 홍보부스를 마련했고, 스위스 스토브리코리아를 비롯해 대구·경북지역의 대표 로봇기업인 삼익테크, 유진엠에스, 아진엑스텍, 오토로보틱스 등 산업용 로봇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미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의 로봇 관련 기업들이 글로벌로봇클러스터 해외공동관을 조성하고, 국가별 독립부스에서 전시회 및 수출상담회를 진행한다.

또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기획한 ‘로봇SI기업특별관’도 선보인다. 에스비비테크(경기도), 에스아이에스(울산) 등 자동화시스템 통합솔루션을 통해 로봇SI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이 참가한다.

또 국제부품소재산업전은 대구시·경북도가 공동주최해 기계 ·자동차부품, 전기·전자부품, 금속·화학소재, 세라믹, 3D 프린터, 항공부품 관련 119개사가 186개 부스를 운영한다.

대구경북코트라지원단과 엑스코가 공동주관하는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는 14~15일 이틀간 10개국 65개사 해외바이어와 국내 100여개 기업체를 중심으로 수출 상담이 진행된다. 국내 기계산업 협력수요가 높은 일본, 스위스,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을 중심으로 구성돼 지역 기업 수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kr@daum.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