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매출 500대 기업 사회공헌 2조7천243억 원 전년比 30.1% 증가기업당 평균 사회공헌 지출액 반등 ‘2016년 106.9억 원에서 2017년 137.6억 원’

(경제=디지털경제) 지난해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 지출액은 2조7천243억 원으로 전년대비 30.1% 증가했다.

19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허창수 회장)는 ‘2018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이 지난 2017년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에 응답한 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한 기업 198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사회공헌 지출액은 2조7천243억5천578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기업당 평균 지출액은 137억5천937만원으로 2015년 113억8천59만원에서 2016년 106억8천768만원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다시 반등했다.

전경련은 "총액뿐만 아니라 사회공헌지출 평균금액도 2016년에 큰 폭으로 감소했다가 반등하는 추세"라며 "2016년에 있었던 탄핵 사태, 김영란법 시행 등으로 위축됐던 사회공헌 활동이 다시 활발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경련은 이들 기업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특징을 ‘스위치’(S.W.I.T.C.H)로 표현했다.

구체적으로는 ▶청년 창업 지원(Startup) ▶미혼모·저소득여성가장 등에 대한 여성지원(Woman) ▶노인·교통약자·다문화가족을 위한 사회 통합(Integration) ▶진로 탐색·역사체험·4차 산업 융합교육 등 교육(Teaching) ▶임직원·고객·지역사회 참여프로그램을 통한 소통(Communication) ▶건강증진·워라밸을 지향하는 힐링(Healing) 등이었다.

최근에는 통일 대비 프로그램과 같은 이색적인 사회공헌 사례도 주목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일례로 ㈜한화는 탈북 청소년과 남한 청소년, 임직원이 함께 종주하는 ‘한화 자전거평화여행’ 동행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 중 205개사 분석결과(사회공헌 지출액은 198개사). (사진 -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기업들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평균 운영 기간은 9.4년으로 조사됐다.

운영 기간별로 보면 6년에서 10년이 38.6%로 가장 많고, 30.9%는 10년 이상에 해당해 성숙 단계에 진입했다.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대상은 아동·청소년(41.3%)이 가장 많았고 장애인(11.9%), 사회일반(7.8%), 노인(6.8%), 환경(6.5%)이 뒤를 이었다.

전경련은 “위축되었던 기업 사회공헌 규모가 다시 늘어나고 UN의 지속가능 발전목표(SDGs) 달성 노력에 동참하는 등 기업들의 사회공헌 양상이 양적·질적으로 발전하는 추세”라며 “사회적으로 기업을 격려하는 분위기가 조성된다면 기업들이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능동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