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설계경제성검토로 257억 원 예산절감, 공공시설물의 가치향상과 편의성 증진

(산업=디지털경제) ‘예산 절감과 창조적 아이디어 199건 반영해 공공시설물의 가치 향상 거둬’

대구시는 2018년 총공사비 80억 원 이상의 건설사업 16건데 대해 경제성검토(VE)를 실시해 257억 원의 예산절감 성과를 거뒀다.

시는 지식산업 건립센터공사, 매곡정수장 시설개량공사 등 16건의 건설사업에 대해 분야별 전문위원이 제안한 199건의 우수제안을 설계에 반영해 총공사비 5천528억 원의 4.7%인 257억 원의 사업예산을 절감하는 등 공공시설물의 성능향상을 극대화 되도록 했다.

설계경제성검토(VE)는 설계완료 前 설계에 대한 경제성 검토, 현장적용의 타당성 등을 기능별, 대안별로 검토해, 건설공사의 가성비를 높이는 선진 건설관리 기법으로, 시는 2012년부터 시행했다.

2018년 11월 현재 대구시 및 산하부서, 구·군, 공사·공단에서 시행한 84건의 건설공사에서 약 1천623억 원의 예산을 절감해, 2018년 10월 18일 한국가치경영협회와 미국 SAVE International에서 주관한 ‘제7회 아시아 VM컨퍼런스’ 행사에서 ‘창조혁신상’을 수상했다.

우수제안 사례를 보면 두류동에 건축 예정인 지식산업센터 건립공사의 경우 외산자재로 설계된 창호하드웨어 자재를 자재수급이 용이한 국산자재로 변경해 사업비를 절감, 매곡정수장 시설 개량공사시 여과지 개량 후 발생되는 폐여재를 관로부설 및 되메움 재료로 재활용함으로써 페기물 자원의 재순환효과를 가져오는 친환경공사가 되도록 했다.

김종근 대구시 건설교통국장은 “예산낭비 요인을 막고, 건설사업의 가치향상을 위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많이 발굴해 건설사업의 부실방지와 품질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2018년 총공사비 80억 원 이상의 건설사업 16건데 대해 경제성검토(VE)를 실시해 257억 원의 예산절감 성과를 거뒀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