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경북도 3조 투입해 일자리 10만개 창출 계획

(일자리=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도청 화백당에서 ‘좋은 일자리위원회’를 열어 4년간 일자리 10만개 창출 실천계획을 6일 발표했다.

도는 양 위주 정책에서 벗어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춰 문화관광, 기업, 농업, 투자, 복지, 사회적 경제 분야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재정 3조원을 투입해 투자유치 20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또한 미분양 국가산업단지에 기업을 유치해 일자리 2만5천 개를 만들고 강소기업 지원, 제조업 스마트화, 권역별 신산업 육성 등 38개 사업에도 역시 2만 5천 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풍부한 문화관광자원을 활용해 해외 진출 기업 연수단을 유치해 9천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관광 전통문화, 예술, 체육 활성화와 문화기반 육성 등 24개 사업(일자리 1만9천 개)도 추진한다.

또 시골에 청년이 들어가 생활하도록 일자리와 주거, 교육, 의료 시설을 마련하는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복지시설과 경로당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행복 도우미 배치도 할 예정이다.

스마트 팜 혁신 밸리와 생산, 유통, 가공, 교육, 연구, 청년창업 보육 기능을 갖춘 집적단지를 만들어 청년 농부 2천500명을 육성하는 등 농업 일자리 1만 개도 창출한다.

도는 사업 추진을 위해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좋은 일자리위원회를 확대 개편했다.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노사정 관계기관과 각 분야 전문가, 청년, 여성 등 35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저출산 청년유출로 소멸 위험에 직면해 있다"며 "일자리 위원들과 머리를 맞대 젊은이가 돌아오고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는 활기 넘치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일자리=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도청 화백당에서 ‘좋은 일자리위원회’를 열어 4년간 일자리 10만개 창출 실천계획을 6일 발표했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