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한·중·일 3국 부동산 전문가 협력방안 모색... 국제부동산 심포지엄 개최

(부동산=디지털경제) 한국·중국·일본의 부동산 전문가들이 부동산 시장 발전을 위한 상호간에 교류한다.

한국감정원(김학규 원장)은 13일(목) 대구혁신도시 내 한국감정원 본사에서 ‘제9회 한·중·일 국제부동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한·중·일 국제부동산 심포지엄은 정치, 경제, 문화적 측면에서 유사한 3개국 부동산 전문가들이 부동산 현안 등에 관한 정보공유와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회의로서, 2010년부터 매년 1회씩 각 국에서 순차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중국토지평가사 및 토지등기대리인협회(CREVA)는 임대주택제도 발전이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일본부동산연구소(JREI)는 일본의 거시경제와 부동산 시장 동향 을, 한국감정원(KAB)은 해외 주택시장 동향과 국내 주택시장 비교 분석 등을 발표했다.

이후 각국의 부동산 시장 발전을 위한 의견을 교류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국제부동산 심포지엄은 각국의 부동산 시장 동향 및 정책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하고, 변화하는 부동산 시장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해 부동산 시장 발전에 앞장서 나가자”고 말했다.

한국감정원(김학규 원장)은 13일(목) 대구혁신도시 내 한국감정원 본사에서 ‘제9회 한·중·일 국제부동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사진 - 한국감정원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