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 20일 택시 운행중단 대비 교통대책 마련택시부제 전면 해제 및 시내버스·도시철도 연장 운행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시는 택시업계가 국회 앞에서 카풀 전면금지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와 운행중단을 예고함에 따라, 교통대책을 마련했다.

택시업계는 오는 20일(목) 카풀 전면 금지를 촉구하며, 택시운행 중단과 함께 국회 앞에서 집회를 갖는다고 예고했다.

지역에서도 20일 택시 운행중단과 함께 개인택시 50대와 종사자 200명, 법인택시 150대와 600명이 집회에 참여한다.

대구시는 택시 운행을 중단하는 일이 없도록 조합과 업체를 설득하는 것과 동시에 시민의 불편 해소를 위한 교통대책도 준비했다.

먼저 일부 집회 동참자를 제외한 택시가 운행될 수 있도록 20일 택시의 부제를 전면 해제한다.

또한 시내버스와 도시철도의 연장 운행, 승용차 요일제에 해당되는 5천대의 차량에 대해서도 운행이 가능토록 요일제를 한시적으로 해제한다.

시내버스 8개 노선 (급행1 버스~ 급행8 버스), 도시철도 1호선, 2호선, 3호선 다음날 1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연장운행 시간은 종점 도착시간 기준이다.

김종근 대구시 건설교통국장은 “택시가 운행중단에 이르지않도록 설득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20일은 버스나 도시철도 등을 이용해주길 바라며, 가급적 대중교통이 운행되는 시간에 귀가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디지털경제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