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제값 받고 판매 걱정 없는 경북 농업 만든다... 예산 7천295억원 투입

(6차산업=디지털경제) 제값 받고 걱정 없는 농업을 실현하고 희망이 있는 농업·어촌을 만들기 위해 경북도가 내년도 농업분야 예산을 대폭 지원한다.

경북도는 내년도 농업분야 예산을 올해보다 387억 원 증액된 7천 295억원을 확보하고 농·식품 유통 구조개선,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고부가 산업화 추진 및 농촌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농부 육성사업에 매진한다.

우선 ▶ 통합마케팅 조직 육성에 22억원 ▶ 농산물의 규격화·상품화를 위한 산지유통센터 설치 67억원 ▶ 로컬푸드 직거래 활성화 20억원 ▶ 경상북도 농식품 유통교육진흥원 설립·운영 13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고령농 등 취약계층의 농산물 출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유통서비스 지원을 위해 5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미래 첨단농업 기반구축을 위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도 가속화 한다.

▶ 스마트팜 실습농장 조성 52억원 ▶ 임대형 스마트팜과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 109억원, ▶ 스마트팜 실증단지 시설 및 지원센터 구축에 85억원을 지원해 농업의 과학화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지역 농산물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가공산업 육성 등 6차산업화에 75억원, 지구단위 6차산업화 추진에 8억원을 지원하며, 지역 공동체 소득원 발굴을 위해 8억원, 청년을 중심으로 한 마을영농사업 추진에 7억원을 투입한다.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에 625억원, 쾌적한 정주여건 조성을 위한 마을만들기 사업에 251억원, 농촌지역 생활환경정비를 위해 156억원을 지원해 농촌마을 개발과 안정적인 영농기반 조성에도 적극 나선다.

경북도는 이번에 확정된 내년도 예산으로 소득 증대사업, 경영안정 자금 지원, 고령화와 농업소득의 정체 등 앞으로 소비 트렌드와 변화에 대응해 경북농업을 유지·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경북농업의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더불어 함께 잘사는 농업농촌을 구현하기 위해서 내년도 농축산분야 예산을 증액했다”고 말했다.

제값 받고 걱정 없는 농업을 실현하고 희망이 있는 농업·어촌을 만들기 위해 경북도가 내년도 농업분야 예산을 대폭 지원한다. (경북도청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