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 홍역 추가 확진... 신생아 RSV 환자도 늘어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에서 성인 홍역 확진자가 추가되고 전염성 호흡기 질환 신생아 환자가 늘었다.

대구시는 성인 30대 여성 한 명이 추가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9일 전했다.

지금까지 홍역 확진자는 6명으로, 영아 4명과 30대 여성 2명이 홍역에 걸렸다.

대구시는 추가 확인된 30대 여성 홍역 환자의 발병 경위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파티마병원, 대구의료원, 경북대학교병원을 홍역 선별 진료소로 지정하고 검사를 담당토록 했다.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 확진 신생아 수도 늘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 진천동 한 산후조리원에 입실한 신생아 20명이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13명은 입원 치료를, 3명은 외래 진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4명은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신생아들은 지난달 19일에서 이달 6일 사이에 해당 산후조리원에서 지냈다.

산후조리원은 지난 7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추가 감염 방지를 위해 운영을 중단하고 소독을 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